옐런 前연준의장, 美부채리스크 경고…"금융위기 잊어간다"

재닛 옐런 전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미국이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의 교훈을 잊어가고 있다면서 필요한 것은 규제 완화가 아니라 대출 규정의 취약점을 바로잡는 것이라고 주문했다.

옐런 전 의장은 25일 보도된 파이낸셜타임스(FT)와의 인터뷰에서 1조3천억달러(1천480조원) 규모의 레버리지론 시장을 가리켜 "이런 대출과 관련된 시스템 리스크를 우려한다"며 "레버리지 대출에서 기준이 크게 악화했고 계약이 느슨해졌다"고 말했다.

레버리지론(leveraged loan)은 채무가 이미 많거나 신용등급이 낮은 기업에 대한 대출을 의미하며, 인수하려는 기업 자산을 담보로 인수자금을 대출받는 것을 지칭하기도 한다.

옐런 전 의장은 "시스템에 많은 취약점이 있는데 이를 고치려 하기보다 매우 규제 완화적인 방향으로 상황이 바뀐 것 같다"고 지적했다.

그는 "경기가 하강한다면 많은 기업이 파산할 것이고 내 생각에는 이런 부채 때문에 경기 하강이 악화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집권하면서 금융위기 후 강해진 규제 시스템을 일부 뒤바꿔놓겠다고 공언했으며 규제 당국의 자리에 완화적 입장을 가진 이들을 앉혔다.

옐런 전 의장은 "정치적으로 벌어지는 규제 당국에 대한 로비활동과 압박, 일부 당국자들의 우선순위를 보노라면 우리가 금융위기와 더 강한 규제의 필요성을 막 잊어버리려 하고 있다는 우려가 든다"고 말했다.

최근 트럼프 대통령이 연준의 기준금리 인상을 노골적으로 비난한 것과 관련해 옐런 전 의장은 "미국과 세계의 자산인 이런 기관들의 기반을 완전히 약화시키는 것은 걱정스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청구서는 언젠가 만기를 맞게 마련이고, 성장은 둔화할 것"이라며 "이 모든 것이 행정부가 좋아하지 않을 일들"이라며 이때 트럼프 정부의 반응이 어떨지 생각하기조차 두렵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