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일 '전자 IT의 날' 맞아 최고 영예 훈장 수상
송대현 LG전자 H&A 사업본부장(사장)

송대현 LG전자 H&A 사업본부장(사장)

LG전자(60,700 +0.17%)는 송대현 H&A 사업본부장(사장)이 ‘제13회 전자 IT의 날’을 맞아 최고 영예인 금탑산업훈장을 받았다고 24일 밝혔다. 금탑산업훈장은 국가 산업발전에 기여한 공로가 뚜렷한 자에게 수여되는 정부포상으로 훈격이 가장 높다.

1983년 금성사 전기회전기설계실로 입사한 송 사장은 가전사업에 35년 가량 몸담으며 LG전자와 국내 전자산업을 이끌어왔다.

송 사장은 2012년 LG전자 러시아법인장으로 부임해 LG를 러시아의 ‘국민 브랜드’ 반열에 올리며 국가 위상을 높였다. 그는 2017년부터 H&A사업본부장을 맡아 차별화된 혁신 기술을 바탕으로 차원이 다른 고객 가치를 제공하며 글로벌 가전 시장을 주도하고 국가 경제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최근에는 인공지능, IoT, 로봇과 같은 미래 사업 강화하고 프리미엄 브랜드를 적극 육성하고 있다.

송 사장은 협력사의 경쟁력을 높이는 한편 공정한 거래문화를 정착시키는 등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협력회사와 상생에도 앞장서고 있다.

송 사장은 “금탑산업훈장을 받게 돼 영광이다”며 “앞으로도 한국 전자산업의 지속적인 성장과 발전을 위해 부단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