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시코르 제공

사진=시코르 제공

신세계가 만든 화장품 편집숍 시코르가 아울렛 매장을 선보인다.

신세계백화점은 오는 26일 시코르 16호점인 '시코르 신세계사이먼 프리미엄 아울렛 파주점(이하 시코르 파주점)'을 오픈한다고 24일 밝혔다. 시코르의 인기 브랜드를 25~50% 상시 할인 판매하는 매장이다.

랑콤, 슈에무라, 어반디케이 등 백화점 럭셔리 화장품부터 제스젭, 클라뷰, 포니이펙트, 루나, 아임미미 등 최근 떠오르는 K뷰티까지 60여개의 브랜드를 모았다. 시코르 16호점은 파주 프리미엄 아울렛 1층에 약 60여평 규모로 자리를 잡았다.

화장품 브랜드 중 아울렛에 편집매장으로 오픈 하는 경우는 업계에서도 드물다. 시코르는 그 동안 쌓아온 다양한 상품 기획 노하우를 이번 아울렛 매장에서도 발휘할 예정이다.

무엇보다 다른 시코르 매장에서 판매하는 동일 제품을 더욱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다는 점이 장점으로 꼽힌다. 아울렛인 만큼 특가 상품 매대도 상설로 마련할 예정이다.

다양한 이벤트도 진행한다. 시코르 파주점에서 3만원 이상 구매 시 ‘시코르 팝소켓’ 혹은 ‘할로윈 캔디’ 등 할로윈 기념품을 선착순으로 증정한다. 오픈을 기념해 28일부터 3일간 시코르 화장품 등을 받을 수 있는 경품 행사도 열린다.

손문국 신세계백화점 상품본부 본부장은 "2016년 12월 신세계 대구점과 내 시코르 1호점을 오픈한 이후 벌써 16개 점포를 냈다"며 "백화점과 로드숍에 이어 이제는 아울렛에도 진출해 더욱 다양한 고객층을 아우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구신세계와 함께 처음 탄생한 화장품 편집매장 시코르는 단기간에 젊은 고객을 흡수하며 신세계백화점만의 핵심 콘텐츠로 자리잡았다. 16개 매장 중 올 한 해에만 10개 매장을 오픈 하며 공격적인 확장세를 이어가는 중이다.

시코르 매장 중 절반은 백화점이 아닌 곳에 둥지를 틀었다는 점도 눈에 띈다. 백화점 편집매장으로 시작한 시코르가 이제 백화점을 떠나 자생력을 갖게 되었다는 의미다.

실제로 올 3월 선보인 대전 둔산점의 경우 서울 외 첫 시코르 매장으로 일 평균 1000명이 방문하며 지역 랜드마크로 거듭났다. 첫 로드샵이었던 강남역 플래그십 스토어 역시 하루 유동인구만 25만명이 넘는 지역에 위치하면서 강남지역 K뷰티의 구심점이 되었다는 평가다.

또 지난 8월 문을 연 홍대점은 젊은 세대가 자주 찾는 연남동 경의선 숲길 일명 ‘연트럴파크’에 위치해 10대부터 대학생, 직장인, 관광객까지 공략하는 인기 있는 공간으로 자리잡았다.

젊은 고객들이 몰리는 시코르 매장이 들어선 상권은 해당 지역에 젊고 역동적인 이미지를 불어넣고 있다. 특히 다양한 체험공간이 2030대 고객을 끌어 모았다.

시코르가 처음 오픈한 2016년 12월부터 2018년 9월까지 시코르를 처음 찾은 *신규고객의 연령별 비중은 30대가 33%로 1위, 20대가 26%로 뒤를 잇고 있다.

신규고객이 아닌 구매고객 전체로 범위를 넓혀도 시코르의 2030대의 매출비중은 60%를 기록하며 신세계백화점 화장품 장르의 20~30대의 매출비중 37% 비해 1.7배 가량 젊은 고객비중이 많다. 특히 20대의 경우는 시코르가 26%인데 반해 백화점 화장품 장르는 9%로 나타나 압도적으로 높은 수치를 나타냈다.

신세계백화점은 현재 16개의 점포 수를 연내 20개까지 늘리겠다고 밝혔다. 내년에는 40개에 이르는 매장을 오픈하고, 신세계의 신 성장 동력으로 삼을 계획이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