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민희경·삼성전자 이영희·SK이노 강선희 등 거론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대기업들의 연말 정기 임원 인사가 임박한 가운데 올해 여성 사장이 탄생할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해 30대 그룹의 임원 승진자 가운데 여성 비율이 처음 3%를 넘어서는 등 최근 몇 년간 주요 기업 인사에서 이른바 '여풍(女風)'이 추세화하면서 점차 여성 사장 배출 가능성도 커졌기 때문이다.

22일 기업정보 분석업체인 한국CXO연구소(소장 오일선)에 따르면 매출 기준 국내 100대 기업에서 오너가(家) 출신이 아닌 여성 임원은 모두 216명이며, 이 가운데 최고경영자(CEO)급은 2016년 말 네이버 '수장'에 오른 한성숙 대표가 유일하다.

부사장 직위를 가진 여성은 모두 7명인데, 이 가운데 CJ제일제당 민희경 부사장과 삼성전자 이영희 부사장, SK이노베이션 강선희 부사장 등 3명이 올해 사장 승진 '1순위'로 거론된다.

이들 가운데 가장 먼저 임원 직함을 단 것은 SK이노베이션 지속경영본부장인 강선희 부사장으로, 2004년 임원(SK㈜ 법무팀 상무)으로 발탁된 뒤 2013년 1월부터 약 6년간 부사장직을 유지하고 있다.

서울대 법대를 졸업하고 판사를 지낸 율사 출신의 강 부사장은 대기업 임원으로 영입된 첫 변호사이자 노무현 청와대의 행정관 출신이기도 하다.

CJ제일제당 시회공헌추진단장을 맡고 있는 민희경 부사장은 2011년 CJ그룹이 부사장 대우 직함을 주고 영입한 인물이다.

서울대 기악과 출신으로, 이후 미국 컬럼비아대에서 경영학 석사(MBA) 과정을 마치고 외국 금융회사 등에서 활약한 경력이 있다.

삼성전자 브랜드 마케팅 분야를 총괄하고 있는 이 부사장은 시기만 저울질 되고 있을 뿐 '삼성전자 1호 여성 사장'으로 유력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2007년 삼성전자 DMC연구소 상무에 오른 뒤 2012년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오일선 소장은 "국내 주요 그룹에서 여성 사장이 탄생하려면 사실상 그룹 총수의 최종 결정이 필수적"이라면서 "여성 인재를 중시하는 그룹 총수라는 평가를 선점하기 위한 '경쟁'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100대 기업 가운데 같은 회사에서 가장 오랜 기간 임원으로 재직하고 있는 여성은 LG전자의 홈 어플라이언스&에어 솔루션(H&A) 사업본부에서 스마트솔루션 사업을 담당하고 있는 류혜정 전무로, 2004년 12월 임원으로 승진했다.

여성 임원 가운데 최연장자는 한화손해보험 김남옥 상무(1955년생)이며, 최연소자는 대림산업 이정은 상무와 아모레퍼시픽 진윤진 상무로 모두 1978년생이다.

100대 기업의 오너가(家) 출신 여성 임원으로는 신세계 이명희 회장, 대신금융그룹 이어룡 회장, CJ제일제당 이미경 부회장, 호텔신라 이부진 사장, 삼성물산 이서현 사장, CJ제일제당 김희재 부사장 등이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