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 中 한아화장품 임직원 600명 한국방문 유치
한한령 이후 최대 규모 중국 단체관광객 온다…업계 기대감 고조

중국 정부가 주한미군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대한 보복 조치로서 제한했던 한국행 단체관광이 본격적으로 풀릴 조짐을 나타내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중국 화장품 관련 기업인 '한아(ANYA·韓雅) 화장품'의 임직원 단체관광을 유치해 이 회사 임직원 600여명이 아시아나항공 여객기를 타고 한국을 방문한다고 19일 밝혔다.

아시아나에 따르면 베이징, 상하이, 항저우 등 중국 16개 도시에 있는 한아화장품 임직원들은 19일부터 24일까지 5일 동안 방한해 서울 명동·동대문·강남 일대를 돌며 한국 화장품 시장을 견학하고 한중 화장품 세미나 등 행사를 진행한다.

이들은 신라, SM, 신세계 등 국내 주요 면세점도 방문할 것으로 알려졌다.

아시아나는 이번 단체 관광객 방한이 중국의 한한령(限韓令·한류 제한령) 조치 이후 최대 규모라고 설명했다.

한아화장품은 2008년 중국 시장을 겨냥해 설립된 기업으로, 중국 특성에 맞는 마케팅 전략을 펴 설립 3년 만에 매출액 300억원을 돌파하는 등 급성장한 화장품 제조·판매 회사다.

아시아나는 2016년 아오란, 중마이그룹 등 단체 관광객 6천명 유치에 이어 이번 유치로 중국 내 '마이스'(MICE:국제회의·관광·컨벤션·전시회) 특화 항공사로 자리매김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광·면세업계는 이번 단체 방한이 중국인 단체관광 정상화의 신호탄이 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지난해 3월부터 본격화한 한한령 조치로 중국인 단체관광객의 발길이 끊기면서 국내 백화점, 면세점 등 유통업계와 관광업계는 큰 타격을 받은 상태다.

이후 베이징(北京)시, 산둥(山東)성 등 중국의 6개 성·직할시에서 한국 단체관광을 다시 허용했지만, 여기에도 전세기 취항 금지, 롯데 계열사 이용 금지 등의 제약 조건이 붙어 중국인 단체관광객이 눈에 띄게 늘지 않던 상황이었다.

면세업계 관계자는 "기업 단위 단체관광객의 방한을 허용했다는 것은 중국 정부의 긍정적인 신호로 해석할 수 있지 않겠느냐"며 "이런 식으로 물꼬를 트다 보면 중국인 단체관광도 가속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