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7일 서울 강남구 소재 신한은행 영동지점에서 신한 쏠(SOL) 700만번째 가입 고객 이운정씨(오른쪽 두번째)와 신한은행 관계자들이 기념촬영 하고 있다.

지난 17일 서울 강남구 소재 신한은행 영동지점에서 신한 쏠(SOL) 700만번째 가입 고객 이운정씨(오른쪽 두번째)와 신한은행 관계자들이 기념촬영 하고 있다.

신한은행은 모바일 플랫폼 '쏠(SOL)' 가입자가 700만명을 돌파했다고 18일 밝혔다.

지난 2월 선보인 신한 쏠(SOL)의 가입자는 5월에 500만명, 7월 600만명을 돌파하는 등 빠른 속도로 증가했다. 가입자 수가 지속적으로 늘면서 올해 안으로 800만명 돌파가 예상된다.

신한은행은 17일 쏠(SOL) 700만번째 가입 고객에게 특별히 준비한 기념품(순금 7돈)을 증정했다.

쏠(SOL)은 출시 이후 차별화된 사용자환경(UI)·사용자경험(UX)을 통해 혁신적인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고 새로운 컨셉의 기능과 상품을 통해 고객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또 개방형 플랫폼 전략에 따라 기존 컨텐츠를 고도화 하는 한편 이종 업종과의 제휴도 확대해 나가고 있다.

신한은행은 지난 7월 부동산 플랫폼 '쏠 랜드(SOL LAND)'를 선보여 부동산 정보 검색부터 한도 조회까지 한번에 가능하도록 했다. 프로야구 경기 퀴즈 이벤트와 구단별 전력분석 데이터 등을 제공하는 '신한은 야구다', 마이카(MY CAR)대출을 이용하는 고객들을 위한 '마이카 혜택 존(ZONE)' 등 다양한 생활금융 플랫폼도 운영하고 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고객 한 분 한 분을 위한 초(招)맞춤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노력하고 있으며, 다양한 컨텐츠를 발굴하고 제휴처를 확대해 고객들께 제공하는 혜택도 늘려나갈 예정이다"고 말했다.

한편 신한은행은 쏠(SOL)에서 2018년 KBO리그 포스트시즌 티켓을 제공하는 이벤트를 10월31일까지 진행하고 있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