앱을 통해 집 앞까지 오는 반려동물 전용택시
펫택시 서비스 영상 체험기
[댕댕라이프] 이거 실화냐? 반려동물을 위한 펫택시가 있다

반려인구가 늘면서 관련 산업 규모도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그러나 반려동물과 함께 먼 곳으로 이동하려면 고민거리가 한 두 가지가 아니다. 특히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경우가 그렇다. 일반 택시를 이용하는 경우 택시기사들의 승차거부는 비일비재하다.

이러한 고민을 해결해주기 위해 반려동물 이동 서비스가 등장했다. 지난 2016년 8월 시작한 반려동물 전용택시 서비스 '펫미업'이 주인공이다. 펫미업 서비스는 애플리케이션(앱)이나 전화로 간단하게 부르면 집 앞까지 반려동물 전용택시를 보내주는 서비스이다.

펫택시 기본요금은 기본 8000원에 일반택시 기본요금 3000원을 더해 11000원부터 출발한다. 반려동물 네 마리까지는 동일 요금이 부과된다. 일반택시에 비해 상대적으로 비싼 요금이지만 반려동물과 함께 놀이터, 카페 동물병원 등 원하는 목적지로 떠나려는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펫미업의 누적 이용 건수는 1만3000건, 누적 이용자는 3000명을 넘어섰다.

더 자세한 내용은 펫택시 체험기 영상을 통해 확인 할 수 있다.
[댕댕라이프] 이거 실화냐? 반려동물을 위한 펫택시가 있다

취재/편집 = 신세원 한경닷컴 기자 tpdnjs022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