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석유관리원과 파주시가 취약계층 에너지 지원 등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해 손을 모았다.

석유관리원과 파주시는 18일 석유유통질서 확립과 사회공헌 등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양 기관은 차량연료 품질점검 서비스 제공과 취약계층에 대한 연료유 무상 지원 등을 함께 추진하기로 했다. 가짜 석유 유통을 막기 위해 합동 단속도 벌인다. 손주석 석유관리원 이사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파주 지역 주민의 안전과 복지 제고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민준 기자 morand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