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 기화 가스 포집하는 '압축시스템' 세계 최초 적용
현대미포조선, LNG 벙커링선 인도

현대중공업그룹 계열 현대미포조선은 2016년 독일 베른하르트슐테로부터 수주한 7500㎥급 액화천연가스(LNG) 벙커링선을 건조, 인도했다고 16일 발표했다.

LNG 벙커링선은 해상에서 LNG 추진선에 LNG를 충전해주는 선박을 말한다. 환경 규제 강화로 LNG를 추진연료로 쓰는 선박이 늘면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카이로스’호로 명명된 이 LNG 벙커링선은 초저온(영하 163도) 상태의 LNG를 저장한다. LNG 화물창에서 하루 평균 6t가량 자연 기화돼 버려지는 가스를 전량 포집해 추진연료로 재사용할 수 있는 ‘압축천연가스(CNG) 압축시스템’도 세계 최초로 적용했다.

LNG와 선박용 경유(MGO)를 함께 사용할 수 있는 ‘이중연료 엔진’이 장착돼 질소산화물(NOx)과 황산화물(SOx) 등의 선박 유해가스 배출을 대폭 줄이고도 운항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 해양 생태계 교란의 주원인으로 거론되는 선박 평형수(무게 중심을 유지하기 위해 배 안에 채워 넣는 바닷물) 배출을 원천적으로 차단하면서도 안전운항이 가능하도록 했다. 내빙 설계와 강화된 선체구조를 채택해 북해 등 빙해역에서도 안전 운항이 가능하다.

김보형 기자 kph21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