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경닷컴 DB

사진=한경닷컴 DB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지주체제 전환을 위한 지배구조 논의에 돌입한 우리은행에 주주권 행사를 고려 중이라고 밝혔다. 금융당국의 우리은행 지주 전환 인가를 앞두고 지주 회장과 은행장의 겸직·분리 문제에 대한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나온 최 위원장의 발언으로 파장이 예상된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사진=연합뉴스)

최종구 금융위원장(사진=연합뉴스)

최 위원장은 지난 15일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금융위 기자실에서 연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우리은행의 지주사 전환과 그에 따른 최고경영자(CEO) 선임과 관련, "정부가 (예금보험공사를 통해) 우리은행 지분 18.43%를 갖고 있어 지배구조에 관심을 가질 수밖에 없다"며 "우리도 생각은 있지만, 구체적인 의사 표시를 할지 말지, 하면 어떻게 할지는 지금 말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우리은행 경영이 자율적으로 잘 되게 한다는 원칙에는 변함이 없다"면서도 "잘 되게 하는 것에는 자율 경영을 통한 금융산업 발전도 있겠지만, 은행 영업을 잘해 주주가치를 제고하는 것도 의미가 있다"며 주주권 행사 가능성을 내비쳤다.

그동안 우리은행의 경영 자율권을 강조하던 최 위원장이 이날 다소 결이 다른 발언을 내놓은 데 금융권은 주목하고 있다. 정부는 2016년 11월 과점주주 매각 방식으로 우리은행 민영화를 단행, 보유 지분을 매각했으나 여전히 18.43%를 보유한 단일 최대주주다. 당시 정부는 '민간 과점주주 중심의 자율경영'을 약속한 바 있다.

우리은행 일각에선 최 위원장의 발언에 대해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앞서 이달 초 열린 이사회에서 예보가 회장후보추천위원회(회추위)를 서두를 필요가 있겠냐는 의견을 제기한 데 이어 최 위원장의 발언으로 정부의 '경영 개입' 우려가 커졌다는 지적이다.

우리은행 경영진 일각에서는 손태승 우리은행장의 회장 겸직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내놓고 있다. 우리은행이 우리금융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절대적이고, 지주사 전환 이후에도 그룹 전체의 일원화된 경영 전략 실행 등이 필요하다는 점을 근거로 들었다. 우리은행 노조 역시 이 같은 명분으로 손 행장의 회장 겸직 의견에 무게를 싣는 분위기다.

우리은행 노조 관계자는 "손 행장이 취임한 지 1년도 되지 않은 상황에서 외부인사의 회장 선임 시 업무 파악 등에 불필요한 자원이 낭비될 것"이라며 "지주 체제 전환 후에도 일관된 리더십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다만 금융지주사로서 비은행부문 확대에 힘을 한층 싣기 위해서는 별도의 지주사 회장이 필요하다는 시각도 있다.

금융투자업계에서는 2016년 우리은행 민영화 당시 정부의 약속이 깨질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사실상의 '관치금융'을 우려하는 의견이 이어졌다.

익명을 요구한 한 금융 담당 애널리스트는 "과거 지주사회장과 은행장 간 뿌리깊은 갈등이 반복될 수 있는 가능성이 있는 만큼 우리은행 주가에는 겸임하는 손 행장의 행장 겸임이 불확실성을 줄이는 방향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서영수 키움증권 연구원은 "현재 우리금융의 자회사가 많지 않은 상황에서 손 행장이 지주사 회장을 겸임하지 않는다면 '옥상옥'이 될 가능성이 있다"며 "우리금융 내 우리은행의 비중이 압도적인 만큼 행장과 회장을 분리하지 않는 게 주가 등 여러 측면에서 합리적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