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I저축은행, 김아림 우승 기념 연 3.2% 적금 특판

SBI저축은행은 오는 31일까지 프로골퍼 김아림 선수의 한국여자프로골프대회(KLPGA) 우승을 기념해 최고 연 3.2%(12개월 가입)짜리 정기적금 특판을 실시한다고 15일 밝혔다.

이 상품의 정기적금 기본 금리는 연 3%다. 현재 SBI저축은행의 12개월 정기적금 금리가 연 2.6%인 데 비해 연 0.4% 높다. 또 비대면으로 가입하거나 멤버십(SBI패밀리맴버스)에 최초 가입하면 각 연 0.1%의 우대금리를 더해 최고 연 3.2%가 적용된다. 가입금액 제한은 없고 판매 한도는 300억원이다.

SBI저축은행 관계자는 “소속 프로골퍼인 김 선수가 우승하면서 SBI저축은행를 널리 알리는 기회가 생겼다”며 “높아진 관심이 신규 고객 창출로 이어질 수 있길 기대하며 특판도 마련했다”고 말했다. 김 선수는 지난 1월부터 SBI저축은행 소속으로 활동 중이다. 계약 기간은 1년이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