車 9월 생산·수출·내수 모두 두자릿수 하락…"추석 영향"

추석 연휴의 영향으로 지난달 자동차의 생산과 수출, 내수판매가 모두 감소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2일 내놓은 '2018년 9월 국내 자동차 산업 월간 동향'에서 지난달 조업일수가 지난해 9월보다 4일 줄면서 생산은 18.2%, 수출은 18.4%, 내수는 17.3% 하락했다고 12일 밝혔다.

생산량은 추석 연휴 4일에 더해 현대차 등 주요 완성차업체가 노사단체 협상의 결과로 추가 휴무를 하루 가지면서 지난해 10월 대비 18.2% 줄어든 29만1천971대에 그쳤다.

수출량은 조업일수 감소와 유럽 일부 지역을 제외한 전 지역 수출이 부진한 탓에 18.4% 적은 18만3천964대에 머물렀다.

내수 판매량은 영업일 감소와 국산차, 수입차 판매가 모두 줄어 17.3% 감소한 12만7천753대를 기록했다.

친환경차는 전기차 판매가 늘어났지만, 하이브리드차가 감소해 8.0% 감소한 8천722대(내수 기준)가 팔렸다.

친환경 수출량 역시 전기차는 호조를 보인 반면, 하이브리드차는 감소해 22.3% 적은 1만3천770대로 집계됐다.

자동차부품 수출은 조업일수 감소와 일부 유럽 및 아프리카를 뺀 전 지역에서 부진한 탓에 18.2% 감소한 17억6천만달러에 그쳤다.

다만 조업일수 감소 영향을 제외한 일평균 완성차 생산과 수출은 전월보다 각각 1.1%, 0.8% 상승했고, 자동차부품 수출은 1.1% 늘었다.

산업부 관계자는 "4분기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생산과 수출 모두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특히 10월은 파업 등의 변수가 없다면 생산, 수출 모두 지난해 10월 대비 두 자릿수 증가가 가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