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복지재단 회원 전용 저금리 할부 상품
-금리 4.1% 적용, 거치 상환 프로그램도 운영

현대자동차가 화물복지재단 회원을 대상으로 상용차 저금리 오토할부 상품을 출시했다고 11일 밝혔다.

현대차, 상용차 금융지원 상품 출시


이번 금융상품은 현대차와 현대커머셜. 화물복지재단이 함께 만든 프로그램이다. 화물복지재단 회원이 현대 상용차 구매 시 적용 가능하다. 나이스(Nice) 6등급 이내 회원이 현대차의 대형트럭(카고, 트랙터)를 구매할 경우 4.1% 이자율을 적용한다. 기존 오토할부 상품 대비 최대 1.6% 낮은 수준이다.

초기 상환 부담을 줄인 프로그램도 선보인다. 3개월 동안 거치 이자만 상환하고 4개월부터 원금과 이자를 납부하는 '거치 이자 상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올해 말까지 첫 1회차 비용 납부 시 거치 이자 면제 혜택을 부여한다.

한편, 화물복지재단은 화물차주와 가족들의 장학 및 교복 지원, 교통사고 피해자 생계 지원, 건강 검진 및 문화 생활 지원 등 삶의 전반에 걸친 복지를 지원하는 단체다. 회원들의 금융 이자 부담을 경감시키는 취지로 전용 금융상품을 운영하게 됐다는 게 재단측 설명이다.

안효문 기자 yomun@autotimes.co.kr

▶ 현대차, 국내 최초 '상용 중고차 품질 인증제' 도입
▶ BMW, 배출가스 인증 대기로 출고 지연
▶ 르노 마스터, 일단 '200대' 도입...반응 보겠다
▶ [하이빔]승차공유와 여객운송법의 상반된 시선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