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차 기술력 강화 포석
현대자동차가 미국의 인공지능(AI) 전문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퍼셉티브 오토마타’에 투자했다. 자율주행차에 AI를 접목해 기술력을 한 단계 끌어올리겠다는 구상이다.

현대차는 미래 혁신 산업 분야에 폭넓게 활용할 수 있는 AI 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퍼셉티브 오토마타에 전략적 투자를 했다고 10일 발표했다. 2014년 설립된 퍼셉티브 오토마타는 물리학을 기반으로 인간의 행동을 예측하는 AI 기술을 연구하는 업체다.

일반적인 AI는 객관적인 결과물을 내놓기 위해 축적된 데이터를 바탕으로 반복 훈련하도록 설계돼 있다. 이와 달리 퍼셉티브 오토마타는 인간의 관점에서 주관적인 판단을 할 수 있는 AI 기술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 현대차는 이 회사의 AI 기술을 자율주행차에 적용해 보다 안전한 운행 환경을 만들 계획이다. 예를 들어 건널목에 서 있는 사람이 신호를 지켜 건널 것인지, 무단횡단할 것인지 예측해 자율주행차 운행에 반영하는 식이다.

현대차는 인간의 행동을 예측하는 AI 기술을 스마트시티 구축과 로봇 개발 등에도 활용할 예정이다. 도시에서 벌어지는 범죄를 예방하고, 인간과 로봇의 상호작용을 돕는 데 AI 기술이 큰 역할을 할 것이라는 게 현대차의 설명이다.

현대차는 AI를 활용한 미래 모빌리티(이동수단) 개발을 위해 중국의 스타트업 딥글린트와도 협업하고 있다. 이 회사는 사물을 인식하고 판단하는 AI 기술 분야에서 손꼽히는 기술력을 지닌 곳이다. 지난해 말에는 SK텔레콤·한화자산운용과 함께 4500만달러(약 500억원) 규모의 ‘AI 얼라이언스 펀드’를 조성해 AI 및 스마트 모빌리티 분야의 유망한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를 이어가고 있다.

박종관 기자 p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