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디스플레이 조사업체 전망
삼성·LG·BOE '3파전' 벌일 듯
접었다 펼 수 있는 ‘폴더블 디스플레이 패널’의 세계 시장 규모가 2020년 10조원을 돌파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9일 업계에 따르면 미국의 디스플레이 전문 시장조사업체 ‘디스플레이 서플라이 체인 컨설턴츠’는 이달 초 보고서를 내고 내년 세계 폴더블 디스플레이 패널의 출하량을 약 310만 대로 예상했다. 이 보고서는 삼성전자와 중국 화웨이가 내년 폴더블 스마트폰을 내놓을 예정이어서 폴더블 디스플레이 패널 수요가 급증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후 디스플레이 업체들이 본격적으로 생산에 뛰어들면 패널 가격이 떨어지면서 시장이 폭발적으로 성장할 것이라는 관측도 덧붙였다.

보고서는 2022년 폴더블 디스플레이의 출하량을 6300만 대로 예상했다. 2019년(310만 대)과 비교하면 3년 만에 시장 규모가 20배가량 커진다는 전망이다. 업체들의 매출은 연평균 151%의 증가율을 이어가며 2022년에는 89억달러(약 10조800억원)에 달할 것으로 봤다.

업계에서는 앞으로 폴더블 디스플레이 시장에서 삼성디스플레이와 LG디스플레이, 중국 BOE가 3파전을 벌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폴더블 디스플레이 패널을 본격적으로 생산하는 업체는 아직 없지만 내년부터는 글로벌 메이저 업체들을 중심으로 시장 선점 경쟁이 치열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고재연 기자 ye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