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세대 라이프스타일관 열어
댓글과 SNS 공유도 가능
롯데하이마트 모바일 앱에 거실·침실 공간 올린 까닭은

‘영화를 사랑하는 신혼부부를 위한 거실’ ‘초등학교 입학 자녀를 둔 예비 학부모’ ‘일상이 로망이 되는 호텔 같은 침실’….

롯데하이마트가 9일 스토리를 담은 ‘차세대 라이프스타일관’을 자사 모바일 앱(응용프로그램)에 열었다. 기존 커머스 앱들이 상품 품목, 사양, 가격 등의 정보를 중심으로 구성된 것과 달리 하이마트의 라이프스타일관은 생애주기별로 꾸며진 공간 이미지와 스토리로 이뤄져 있다.

하이마트는 우선 웨딩 시즌에 맞춰 신혼부부를 위한 거실, 주방, 침실 등 11개 공간을 앱에 올렸다. 소비자가 이미지 속 상품들의 아이콘을 터치하면 해당 제품의 상세한 정보를 확인하고 구매할 수 있다. 해당 이미지에 붙어 있는 스토리엔 댓글을 달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공유할 수도 있다.

하이마트는 지속적으로 라이프스타일관을 업데이트할 예정이다. 소비자가 직접 자신의 콘텐츠를 등록할 수 있는 기능도 추가하기로 했다.

문총 하이마트 온라인기획팀장은 “사용자의 참여, 스토리텔링 등 SNS의 특징을 살려 고객들이 공감하고 즐길 수 있는 라이프스타일 콘텐츠를 제공할 것”이라며 “연말까지 고객들이 직접 콘텐츠를 업로드하고 공유하는 고객참여형 커머스 환경을 구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하이마트는 오는 31일까지 라이프스타일관 콘텐츠에 댓글을 올린 고객 중 2100명을 추첨해 롯데그룹 통합 멤버십 포인트인 ‘엘포인트(L.POINT)’를 증정한다.

류시훈 기자 bad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