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위기지역 간담회
"9월 고용지표 개선 기대"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왼쪽 두 번째)이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고용위기지역 기초지자체장들과의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김범준 기자 bjk07@hankyung.com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왼쪽 두 번째)이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고용위기지역 기초지자체장들과의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김범준 기자 bjk07@hankyung.com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이르면 다음주 발표를 목표로 일자리 관련 중기·단기 대책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김 부총리는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고용위기지역 간담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그는 “관계 장관과 두 차례 회의를 했고 당·정·청 협의도 했다”며 “단기 일자리보다는 맞춤형 일자리 창출에 초점을 맞출 계획”이라고 했다.

오는 12일 발표되는 9월 고용지표에 대해선 “지난달보다 개선됐길 기대하고 있다”고 귀띔했다. 지난 2일 국회 대정부 질문에서 “9월 취업자 수가 마이너스로 돌아설 수도 있다”고 말한 것과 대조적이다.

김 부총리는 “지역별로 특화된 대책 지원에 재정당국이 적극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일률적인 대책 대신 지역별로 특화된 아이디어를 적극 지원할 것”이라며 “지자체장들의 열정과 각 지역에 맞는 지역경제 활성화 아이디어가 대단히 중요하다”고 말했다. 정부가 그동안 다양한 위기지역 지원책을 내놨지만 쉽게 체감하기 어렵고 정책 시차가 있는 탓에 성과가 덜 나온다는 지적을 의식한 발언이다.

김 부총리는 “일부 예산은 연내 집행돼야 하기 때문에 시간이 많지 않다”며 “예산 배정 전이라도 현장에서 먼저 집행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성수영 기자 s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