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권 대출 연체율이 2개월 연속 상승했다.

기업대출과 가계대출 모두 올라갔다.

9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8월 말 국내 은행 원화 대출 연체율(1개월 이상 원리금 연체기준)은 0.61%로 전월 말(0.56%)보다 0.05%포인트 올랐다.

지난해 같은 달(0.50%)과 비교하면 0.11%포인트 올랐다.

은행권 원화 대출 연체율은 지난 6월 0.51%였으나 지난 7월 0.56%에 이어 두 달째 상승했다.

지난 8월 중 신규연체 발생액(1조4천억원)이 연체채권 정리규모(6천억원)를 웃돌아 연체채권 잔액(9조5천억원)이 8천억원 늘어난 영향이다.

차주별로 보면 기업대출 연체율은 0.87%로 전월 말(0.81%)보다 0.06%포인트, 전년 동월 말(0.69%) 대비로는 0.18%포인트 올랐다.

대기업 대출 연체율은 1.80%로 전월 말(1.79%)보다 0.01%포인트, 1년 전(0.56%)과 비교하면 1.24%포인트가 각각 상승했다.

지난 4월 회생 절차 개시를 결정한 성동조선해양이 회생 절차를 진행하고 있는 영향이다.

중소기업대출 연체율(0.65%)은 전월 말(0.58%)보다 0.07%포인트 올랐다.

그러나 지난해 같은 시기(0.73%)에 비해서는 0.08%포인트 떨어졌다.

가계대출 연체율은 0.29%로 전월 말(0.27%) 대비 0.02%포인트, 지난해 동월 말(0.28%)보다 0.01%포인트 각각 높아졌다.

주택담보대출 연체율은 0.21%로 전월 말(0.19%)과 전년 동월 말(0.19%)에 비해 0.02%포인트씩 상승했다.

주택담보대출을 제외한 가계대출(신용대출 등)의 연체율은 0.49%로 전월 말(0.44%)보다 0.05%포인트, 전년 동월 말(0.48%) 대비 0.01%포인트 올랐다.

금감원은 "중소기업 대출 연체율이 올랐지만, 전월 대비 중소기업 신규연체 발생규모는 1조원에서 9천억원으로 소폭 줄었다"라며 "향후 시장금리 상승 등에 따른 연체 증가에 대비해 신규연체 발생 추이 등을 지속해서 모니터링 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