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생명은 새 국제회계기준(IFRS17) 도입에 대비해 ‘엄마 맘같은 아이사랑보험’ 등 보장성상품의 라인업을 강화했다. 영업직원이 창구에서 고객에게 보장성보험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신한생명  제공

신한생명은 새 국제회계기준(IFRS17) 도입에 대비해 ‘엄마 맘같은 아이사랑보험’ 등 보장성상품의 라인업을 강화했다. 영업직원이 창구에서 고객에게 보장성보험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신한생명 제공

신한생명(대표 이병찬)은 새 국제회계기준(IFRS17)·신지급여력제도(K-ICS)를 비롯해 디지털 기술과 보험이 결합된 인슈어테크(Insure-tech) 시대에 대비해 발 빠르게 대응해나가고 있다.

[도약하는 금융산업] 신한생명, 혁신을 더한 고객 맞춤형 서비스

신한생명은 IFRS17 도입 준비를 위해 결산시스템 구축을 위한 사전 컨설팅을 업계에서 가장 빠른 지난해 진행했으며 내년 상반기 시스템을 오픈할 예정이다. 지난 6월에는 안정적인 자산건전성 확보를 위해 국내에서 2000억원 규모의 후순위채를 성공적으로 발행했다. 하반기에도 달러화 후순위채 3억5000만달러(약 3900억원)를 발행하기로 의결한 상태다.

올해 들어 ‘Stage 6大건강종신보험(무배당, 저해지환급형)’ ‘엄마 맘같은 아이사랑보험(무배당, 저해지환급형)’ ‘참좋은생활비변액유니버설종신보험(무배당)’ 등 보장성상품 라인업도 한층 강화했다. 그 결과 3분기 말 기준 신계약(월납초회보험료)에서 보장성보험이 차지하는 비중은 95%를 웃돌고 있다.

올 5월에는 외부 신용평가기관에서 시행한 보험금지급능력평가에서 최고등급인 ‘AAA’를 11년 연속으로 획득해 장기적인 보험금 지급능력이 최고 수준임을 인정받기도 했다. 인터넷보험을 좀 더 쉽게 가입할 수 있도록 가입 가이드와 음성 서비스 제공은 물론, 보험가입 청약까지 지원해주는 ‘보험가입 챗봇 아티’ 서비스를 업계 최초로 오픈했다. 또한 △모바일 간편 이용등록 서비스 △모바일 보험계약서류 발송 서비스 △음성인식 솔루션(STT) 도입 등 디지털 신기술을 결합한 선진 금융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있다.

신한생명은 직원들에게 일과 삶의 균형있는 생활을 지원하기 위해 직원 스스로 매일 출퇴근 시간을 정하고 근무할 수 있는 ‘전일제 시차 출퇴근제’를 업계 최초로 이달 도입했다. 매일 오전 7시부터 11시 사이에 미리 지정한 출근 시간에 나와 8시간을 근무하고 퇴근 시간에는 자동적으로 PC가 종료되는 ‘PC-OFF’ 제도를 시행 중이다. 일과 삶의 균형을 추구하는 ‘워라밸 트렌드’에 발맞춰 직원들의 삶의 질 향상 속에 업무 성과를 높이려는 차원이다.

서정환 기자 ceose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