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종복 SC제일은행장(왼쪽 첫 번째)이 태블릿PC를 들고 직접 금융소비자를 찾아 나서는 ‘찾아가는 뱅킹 서비스’를 안내하고 있다. /SC제일은행 제공

박종복 SC제일은행장(왼쪽 첫 번째)이 태블릿PC를 들고 직접 금융소비자를 찾아 나서는 ‘찾아가는 뱅킹 서비스’를 안내하고 있다. /SC제일은행 제공

SC제일은행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응하기 위해 ‘디지털 메인 뱅크’로의 도약에 집중하고 있다. 보다 빠르고 편리하게 디지털 금융 서비스를 구현해 금융소비자를 꾸준히 확대하겠다는 전략이다.

[도약하는 금융산업] SC제일銀, 키보드뱅킹 등 혁신 핀테크 서비스

SC제일은행은 다양한 디지털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 지난 1월 국내에서 처음 출시한 ‘키보드 뱅킹’이 대표적인 예다. 키보드 뱅킹은 스마트폰 키보드에 마련된 SC제일은행 로고만 누르면 송금은 물론 계좌조회까지 할 수 있는 서비스다. 별도 앱(응용프로그램)을 실행하거나 공인인증서 로그인도 필요하지 않다. 받는 사람의 계좌번호를 몰라도 스마트폰에 저장된 연락처를 선택해 송금할 수 있다. SC제일은행 관계자는 “키보드 뱅킹은 혁신적인 금융 플랫폼을 선보인 사례로 꼽힌다”며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혁신적이면서도 사용 편의성을 높이는 데 공을 들이고 있다”고 말했다.

금융소비자가 원하는 시간과 장소에 은행 직원이 태블릿PC를 들고 직접 찾아 나서는 ‘찾아가는 뱅킹 서비스’도 운영하고 있다. 은행 창구 업무의 대부분을 외부에서 태블릿PC로 처리할 수 있다. 금융상품 가입과 상담은 물론 신용카드, 체크카드 가입, 신용 및 담보대출 신청, 여러 신고 업무 등을 현장에서 바로 처리해 준다.

SC제일은행은 지난 2월 말에는 스마트폰 앱을 통해 펀드 가입 및 관련 업무를 할 수 있는 ‘모바일 펀드 서비스’를 출시했다. 지점을 방문하지 않고 언제 어디서나 펀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목표 수익률을 설정해 두면 해당 수익률 도달 시 자동으로 상품을 환매할 수 있다.

선진적인 기업 문화를 만드는 것도 SC제일은행의 중요 경영 방침 중 하나다. SC제일은행은 지난 1월부터 시차출퇴근제 시행에 들어갔다. 직원들이 하루 8시간 근무 조건 하에서 자유롭게 출퇴근 시간을 바꿀 수 있도록 했다. 근무 몰입도를 끌어올리고 효율적으로 일하는 데 도움이 될 거라는 판단에서다. 양성평등 문화를 정착하기 위해 ‘다양성·포용성 위원회’도 운영하고 있다. 임직원들이 일과 가정의 균형을 지킬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