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그룹의 해운 계열사인 SK해운이 투자전문회사 한앤코 품으로 들어갔다.

SK해운은 신주·전환사채 발행을 통해 한앤코와 1조5천억원 규모의 투자 유치 계약을 체결했다고 8일 공시했다.

이로써 SK해운의 최대주주 지위는 한앤코(71%)가 확보하게 됐다.

SK㈜는 기존 지분을 유지하지만, 지분은 16%로 쪼그라들었다.

SK그룹이 유공해운(현 SK해운)을 설립한 지 36년 만에 해운업에서 손을 뗀 것은 해운업 불황이 장기화하면서 재무구조가 악화했기 때문이다.

SK해운의 부채비율은 지난 6월 말 연결재무제표 기준 2천391%이고, 차입금은 4조4천억원에 달했다.

재계에서는 최근 공정거래위원회가 일감 몰아주기 규제 강화에 나선 것도 매각 결정에 영향을 줬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공정위는 지난달 총수 일가가 20% 이상 지분을 보유한 계열사뿐 아니라 이 회사가 지분을 50% 이상 보유한 자회사도 일감 몰아주기 규제 대상에 포함하는 내용의 공정거래법 전면 개정안을 내놨다.

이 경우 SK해운도 규제 대상에 포함돼 작년 기준 매출의 34% 수준인 내부 거래 비중을 줄여야 한다.

SK해운은 한앤코 투자유치를 통해 확보한 자금을 차입금 상환에 활용, 이를 통해 부채비율은 300%대로 낮춰 안정적인 재무구조를 확보할 방침이다.

한앤코는 SK해운 지분 확보를 통해 원유, LNG, LPG 등 다양한 자원수송 분야로 사업을 확장하게 됐다.

SK해운 관계자는 "SK그룹의 수송 수요에 대한 안정적인 수송 서비스 제공 또한 유지될 계획"이라며 "이번 투자유치를 통해 고용 안정에 최선을 다하고 혁신을 통한 성장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