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산업단지공단이 서울시 신용보증기금 등 10여 개 기관과 공동으로 개최한 ‘2018 G밸리 창업경진대회’에서 마블러스와 텐원더스가 대상을 받았다.

이번 대회에는 전국에서 총 121개 팀이 참가했다. 대상 수상 업체 중 마블러스(대표 임세라)는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 텐원더스(대표 이정훈)는 서울특별시장상을 각각 받았다. 마블러스가 창업 아이템으로 소개한 ‘어니언VR’은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 등을 도입해 몰입감을 높여 실제처럼 학습 환경을 제공하는 솔루션이다. 텐원더스는 모델 배우 등 글로벌 인플루언서들을 활용한 마케팅 플랫폼인 ‘셀리스토리’를 운영하는 업체다.

김낙훈 중소기업전문기자 nh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