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마의자업체 바디프랜드가 안마의자에 KT의 인공지능(AI) 기술을 접목한다. 바디프랜드는 KT와 AI 기반의 사물인터넷(IoT) 플랫폼 구축 및 AI 헬스케어 서비스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발표했다. KT의 음성인식 AI ‘기가지니’로 바디프랜드의 안마의자와 모션베드를 이용할 수 있는 AI 헬스케어 플랫폼을 구축하기로 했다. 작업이 마무리되면 리모컨 없이 음성으로 안마의자 작동이 가능하다. 두 회사는 바디프랜드 전시장에 기가지니쇼룸도 구축하기로 했다.

전설리 기자 slj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