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조선업 구조조정 등 여파로 울산 지역 1인당 근로소득이 전국 시·도 중 유일하게 2년째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국세청이 더불어민주당 이원욱 의원실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신고한 2016년 귀속 울산 지역 노동자의 1인당 평균 총급여는 4072만원이었다.

이는 전국 17개 시·도 중 가장 높은 것으로 4천만원이 넘는 지역은 울산이 유일하다.

울산 지역은 조선·자동차 등 우리나라의 주력 산업 설비들이 밀집돼있어 다른 지역보다 상대적으로 급여 수준이 높은 곳으로 꼽힌다.

하지만 2016년 본격화한 조선업 구조조정 여파로 울산 지역의 1인당 평균급여는 전년보다 40만원 줄었다. 2015년 51만원 줄어든 데 이어 2년째 감소세다.

2015년에는 울산 외에도 경남·제주 등 총 3개 지역의 평균급여가 줄었지만 2016년에는 울산 지역만 감소세가 이어졌다.

반면 2016년 전체 노동자의 1인당 평균급여는 3360만원으로 전년보다 114만원 늘었다.

가장 증가 폭이 큰 지역은 경북(149만원)이었으며 부산(148만원), 충북(141만원) 등이 뒤를 이었다.

이 의원은 "2016년 이후에는 조선뿐만 아니라 자동차 업종에서도 구조조정이 진행되면서 민생 경제의 어려움이 커지고 있다"며 "사회안전망 확충, 일자리 창출 등 노력을 가속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