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국내 휘발유 가격이 14주 연속 우상향 추세를 이어가 3년 10개월 만에 최고치를 경신했다.

휘발유 뿐만 아니라 경유 가격도 10월 들어서도 비교적 가파른 상승세를 이어가며 연중 최고치를 새로 썼다.

6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 서비스인 '오피넷'에 따르면 이달 첫째주 전국 주유소에서 판매된 보통 휘발유 가격은 전주보다 ℓ당 평균 9.4원 오른 1659.6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4년 12월 둘째주(1685.7원) 이후 약 3년 10개월 만에 최고치다.

지난 6월 넷째주 이후 무려 13주 연속 올랐고, 특히 최근 5주 동안에만 40원 가까이 급등했다.

자동차용 경유도 전주보다 10.0원이나 오른 1461.5원을 기록해 1460원 선을 넘어섰다.

실내 등유는 975.5원으로 7.8원 올랐다.

상표별로는 알뜰주유소의 휘발유 가격이 ℓ당 평균 9.5원 오른 1634.3원으로 가장 낮았다. 가장 비싼 SK에너지는 9.3원 상승한 1675.4원을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서울의 휘발유 가격이 평균 6.8원 오른 1744.8원으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최저가 지역인 대구는 9.5원 오른 1634.6원을 기록했다.

지난 5일 기준으로 전국에서 가장 휘발유 가격이 비싼 곳은 서울 중구의 한 주유소로 보통 휘발유가 ℓ당 2356원이었고, 고급 휘발유는 무려 2644원에 판매된 것으로 조사됐다.

가장 싼 곳은 보통 휘발유를 1579원에 팔고 있는 울산 북구의 한 알뜰주유소였다.

한국이 주로 수입하는 두바이유는 전주보다 배럴당 3.2달러 오른 82.9달러를 기록해 80달러를 넘어선 상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