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DB

/한경DB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유재중 자유한국당 의원은 6일 국민연금이 올해 국내주식 투자로 9조9580억원의 손실을 입었다고 밝혔다.

유 의원은 지난 5일 보고된 제7차 국민연금기금운용위원회 자료를 바탕으로 이같이 분석했다.

유 의원에 따르면 지난 7월 말까지 국내주식 수익률은 -6.01%로, 한 달 전인 6월 말(-5.30%)보다도 0.71%포인트 더 하락했다.

이에 지난 7월 말 기준으로 국민연금 보유주식 평가액은 123조820억원을 기록, 지난해 말(131조5200억원)과 비교하면 투자손실액은 9조9580억원에 달했다.

국민연금은 지난해 국회에 제출한 '2018년 기금운용계획'보다 올해 더 많은 여유 자금을 집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 기금운용계획에 따르면 국민연금은 올해 국내주식에 대해 여유자금 9400억원을 배분하기로 했지만, 지난 7월 말까지 계획보다 5800억원 많은 1조5200억원을 집행했다.

유 의원은 "계획보다 더 많은 자금을 국내주식에 집행해 투자손실을 키웠다"며 "1년 3개월이 넘도록 기금운용본부장이 공석인 것도 국민연금 투자전략에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