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1차 협력사 시노펙스가 곡면터치센서와 해수담수화 시스템에 관한 특허 2종을 새로 취득했다.

시노펙스는 ‘곡면 커버와 접착이 용이한 FPCB(유연기판) 타입의 곡면 터치센서’와 ‘신재생 에너지와 통합 연동하는 마이크로그리드 해수담수화 시스템’에 관한 특허를 받았다고 4일 밝혔다.

평면에서 사용할 수 있는 터치 센서는 기존에도 많았다. 하지만 곡면과 반구 등 굴곡진 면에 쓸 수 있는 센서는 없었다. 곡면에 기존 방식의 센서를 적용하면 센서가 고르게 표면에 밀착되지 못하고 빈틈이 생겨 제 기능을 못했다. 시노펙스는 이런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식을 개발해 특허를 취득했다고 설명했다.

해수담수화 시스템은 태양광 등 신재생 에너지를 이용해 저전력으로 해수를 담수화하는 기술이다. 소요 전력을 대폭 절감해 적은 일조량으로도 해수를 담수로 바꿀 수 있다. 시노펙스는 남중국해로 흘러나가는 메콩강에서 실증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시노펙스 관계자는 “현지에 보급될 예정인 신재생 에너지사업과도 연계하는 방안도 계획 중”이라고 밝혔다.

이우상 기자 id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