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중은행 예·적금 중도해지금 1년새 52조원…20% 증가

은행 예·적금을 중도에 깨거나 장기보험상품을 해지하는 규모가 크게 늘어났다.

3일 국회 정무위원회 바른미래당 이태규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7월부터 올해 6월까지 1년 동안 시중은행에서 개인 및 개인사업자 명의의 정기 예금과 적금을 중도 해지한 건수는 총 725만4천622건, 금액은 52조2천472억원을 기록했다.

1년 전(2016년 7월∼2017년 6월)과 비교해 건수는 175만927건(31.8%), 금액은 8조9천115억원(20.6%) 늘었다.

작년 6월까지 4년간의 연간 해지 규모가 500만건 내외에 36조∼43조원 수준이었다는 점에 견주어 보면 급증한 셈이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경기가 어려우면 소비자들은 보통 오래 납입하고 혜택은 손에 딱 잡히지 않는 보험을 가장 먼저 정리하고 조금만 기다리면 이자를 받을 수 있는 예금은 가장 마지막에 정리한다"며 "최후의 보루인 예·적금 해지가 크게 늘어난 것은 그만큼 경기가 어렵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경제적으로 어려울 때 가장 먼저 해지하는 것으로 알려진 보험 환급금 역시 크게 늘었다.

손해보험사 장기보험상품 해약 현황을 보면 최근 1년(2017년 7월∼2018년 6월) 동안 해약 건수는 402만9천737건으로 1년 전보다 30만5천64건(8.2%) 늘었다.

해약 환급금은 15조7천851억원으로 1년 전과 비교해 3조2천290억원(25.7%) 증가했다.

보험 해약 환급금은 4년 전(2013년 7월∼2014년 6월)에는 9조9천741억원 수준이었지만 3년 전(2014년 7월∼2015년 6월)은 10조9천940억원, 2년 전(2015년 7월∼2016년 6월)은 11조7천517억원으로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이 의원은 "예·적금 및 보험 해약 건수가 지속적으로 늘어나는 것은 서민가계가 심각한 위기에 봉착해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정부는 현재 경제실정을 솔직하게 밝히고 가계경제를 지킬 수 있는 특단의 대책을 제시해야 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