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재정부가 52개 중앙행정기관의 업무추진비에 대해 1일 감사원에 감사를 청구했다. 대상 기관은 대통령비서실, 국무조정실, 법무부, 헌법재판소, 대법원 등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실이 비인가 자료를 내려받은 37개 기관 중 34개 기관과 자료가 유출되지 않은 18개 기관이다.

기재부는 지난달 27일 기자간담회에서 심 의원이 잇따라 폭로하고 있는 정부 업무추진비 사용내역과 관련해 감사 청구 방침을 밝혔다. 기재부는 같은 날 유출된 비인가 행정 정보를 제3자에 공개한 혐의로 심 의원을 검찰에 고발했다.

윤태식 기재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심 의원실은 업무추진비를 문제삼고 있지만 통일·외교·치안·보안 등 국가 주요 인프라 관련 내용이 외부에 노출된 점이 가장 큰 문제”라고 말했다. 그는 “일례로 남북한 정상회담 관련 식자재 구입업체 정보가 노출됐다”며 “이런 자료가 잘못 활용되거나 제3자에 알려진다면 국가 안위가 우려된다”고 언급했다.

임도원 기자 van769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