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뱅크는 송금액과 상관없이 해외송금 수수료를 은행권 최저수준인 4천원으로 인하했다고 1일 밝혔다.

케이뱅크는 수수료 무료 이벤트를 지난달 말로 종료하고 이날부터 수수료를 기존 5천원에서 4천원으로 내렸다.

현재 송금 대상 국가는 미국, 캐나다, 영국, 프랑스, 독일, 호주, 뉴질랜드 등 7개국이다
케이뱅크는 올해 내로 싱가포르, 홍콩, 이탈리아 오스트리아 등 18개국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케이뱅크는 올해 말까지 해외송금을 처음 이용하는 고객에게 한 차례 송금 수수료 100% 환급 혜택을 주기로 했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점점 많은 국민이 이용하는 해외송금 수수료를 은행권 최저수준으로 낮춰 부담을 줄였다"며 "앞으로 송금가능 국가를 확대해 보다 다양한 고객에게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라고 말했다.
케이뱅크, 해외송금 수수료 4000원으로 인하… "업계 최저"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