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대 관광·쇼핑축제인 코리아세일페스타가 28일 개막했다.

올해 행사는 전년보다 규모가 줄었지만, 삼성전자 그랑데 건조기와 LG전자 올레드 TV 등 인기 제품을 할인된 가격에 살 수 있다.

코리아세일페스타 홈페이지에 따르면 이번 행사에는 이날까지 총 362개사가 참여했다.

올해에는 인기 제품을 만족할 가격에 내놓을 기업 20개를 공모를 통해 선정했다.

이들 기업은 최대 80% 할인한 '킬러 아이템'을 내놓았다.

대표적인 킬러 아이템으로는 삼성전자가 최대 20% 할인한 가격에 판매하는 그랑데 건조기, LG전자가 25% 할인하는 올레드 TV 등이 꼽힌다.

적외선 그릴 '자이글 파티'는 30%, 현대리바트의 그란디오스 4인 소파는 26% 할인된 가격에 판매된다.

장수돌침대의 힐링에잇Q/S를 35% 저렴하게 판매하며, 현대백화점은 아디다스, 나이키, 한섬 등 400여개 브랜드 제품을 최대 80% 할인한다.

완성차 업계도 참여한다.

현대자동차는 엑센트 아반떼, 쏘나타, 그랜저, i30, i40, 벨로스터 등 승용차를 8천대에 한정해 3∼15% 할인하며, 마이티, 쏠라티, 엑시언트, 메가트럭 등 상용차는 500대에 한정해 2∼20% 저렴하게 판매한다.

기아차는 모닝, K5, K7 등 7개 차종을 선착순 5천대에 한정해 최대 7% 할인한다.

상세 제품과 할인율은 홈페이지(www.koreasalefesta.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중소상인과 전통시장과의 상생을 위한 프로그램도 다양하게 진행된다.

대규모 점포와 가까운 시장이 함께 온라인 홍보를 하고 대규모 점포가 주변 시장에서 사용할 수 있는 할인쿠폰을 발행한다.

전국 주요 전통시장에서 다양한 체험행사를 진행하고, 5대 백화점의 전국 17개 매장에서 중소기업 우수 제품 판매전을 한다.

외국에 있는 소비자도 해외 쇼핑몰과 국내 역직구몰을 통해 구매할 수 있다.

올해에는 기존 1개월에서 10일로 기간을 단축했다.

이전에는 한 달 동안 쇼핑 외에 다양한 문화, 관광 행사도 열었으나 오히려 특색이 없다는 지적이 나와 기간을 단축하고 행사 목표를 분명히 하기 위해 쇼핑 프로그램 중심으로 운영하기로 했다.

정부는 올해까지만 직접 행사를 추진하고 내년에는 대한상공회의소 유통물류진흥원 등 정부와 민간의 가교 역할을 할 수 있는 기관에 행사를 맡길 방침이다.
코리아세일페스타 오늘 개막… '킬러 아이템' 최대 80% 할인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