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저&

삼성물산 패션부문
 빈폴스포츠, 라이프스타일 스포츠웨어로… 美 유명 브랜드 '브룩스 러닝'도 판매

빈폴아웃도어가 ‘빈폴스포츠’로 이름을 바꾸고 본격적으로 라이프스타일형 패션 스포츠웨어로 변화를 시도하고 있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빈폴스포츠는 애슬레저(일상에서도 패셔너블하게 입을 수 있는 스포츠웨어)와 스포츠 시장 성장에 발맞춰 브랜드 아이덴티티(BI)를 변경하고, 활동성과 실용성을 추구하는 기능성웨어로 거듭날 것이라고 밝혔다.

빈폴스포츠는 상품에 기능성을 더하고 있다. 빈폴 브랜드 고유의 아이덴티티에 스포츠 감성을 더해 재해석한 ‘오리지널 라인’을 새롭게 선보였다. 스포츠 라인은 ‘액티브 라인’으로 전면 개편해 패션성을 더한 기능성웨어로 업그레이드했다.

빈폴스포츠는 BI 변경에 따라 전국 백화점과 쇼핑몰 등 유통 거점의 BI를 순차적으로 변경하는 동시에 유통망도 지속적으로 넓혀나갈 계획이다.

대세 아이돌인 ‘트와이스’를 브랜드 모델로 선정해 기능성 웨어의 이미지를 확고히 하는 동시에, 국내외 홍보와 마케팅 활동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빈폴스포츠, 라이프스타일 스포츠웨어로… 美 유명 브랜드 '브룩스 러닝'도 판매

강홍준 삼성물산 패션부문 스포츠사업부장은 “지속가능한 브랜드를 위해 BI를 바꾸고 애슬레저·스포츠 비즈니스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며 “빈폴스포츠는 아웃도어 의류를 넘어 기능성과 실용성을 겸비한 라이프스타일형 패션 스포츠웨어”라고 말했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은 스포츠 시장 성장에 발맞춰 미국 러닝 브랜드 ‘브룩스 러닝’의 국내 사업도 전개한다. 브룩스 러닝 슈즈·의류의 국내 독점 판권을 확보했다. 동시에 의류는 라이선스를 별도로 취득하고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역량을 토대로 자체 기획·생산 체제로 전환해 나갈 계획이다.

브룩스 러닝은 1914년에 론칭한 100년 전통의 미국 대표 러닝 전문 브랜드다. 워런 버핏이 투자해 ‘워런 버핏 운동화’로 알려진 브룩스 러닝은 미국 러닝 시장 점유율 1위(러닝 전문 편집숍 기준), 세계 3위에 오른 전문 러닝화 브랜드다. 북미·유럽·아시아 중심으로 50여 개국에 진출했고, 직접 진출이나 독점 유통 판권을 통해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은 “20~30대 젊은 러너가 늘어나고 웰니스 트렌드가 확산되면서 러닝 전문 브랜드 제품을 국내에 독점적으로 판매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은 브룩스 러닝 사업 거점으로 서울 강남구 신사동의 ‘세로수길’을 택했다. 브룩스 러닝 플래그십 스토어는 지하 1층부터 지상 4층까지 총 462.8㎡(140평) 규모다. 러너들에게 러닝 관련 토털 솔루션을 제공하는 체험형 매장으로 꾸미고, 브랜드 가치와 재미도 고객에게 전달할 계획이다.

또 15~20평 규모의 ‘러닝 허브’ 공간을 전국 주요 러닝 코스에 러너들을 위한 정거장 개념의 소규모 시설로 넓혀나갈 방침이다. 러닝 허브는 러너들이 러닝을 더욱 산뜻하게 즐기기 위해 드레스룸, 라커룸 시설로 이용할 수 있도록 꾸민 곳이다. 러닝 허브에 맞는 음료 및 스낵 등도 마련했다.

브룩스 러닝은 전문적인 러닝 브랜드의 상품 라인업을 강조하는 한편 맞춤형 서비스를 통해 고객별 족형, 주법을 분석한 뒤 개인에게 최적화된 러닝화를 추천해 줄 예정이다.

브룩스 러닝의 ‘비뉴턴 점성 재질(속도와 강도의 크기에 따라 변함)’을 사용한 러닝화 가격은 10만9000~18만9000원, 반바지와 반팔은 4만9000원, 타이츠는 10만9000원이다.

안효주 기자 j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