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사진)이 취임 후 첫 행보로 22일 서울 마곡산업단지에 위치한 로봇 제조 중소기업 ‘로보티즈’를 찾았다.

성 신임 장관이 최우선 과제로 제시한 산업 활력 회복, 제조업 중심의 혁신성장 방안 마련 밑그림을 그리는 차원에서 4차 산업혁명의 대표 산업인 로봇기업을 방문해 현장 목소리를 들은 것이다.

1999년 설립된 로보티즈는 60여 개국에 교육용 로봇과 로봇 부품 등을 수출하고 있다. 올해 코스닥 상장을 추진하고 있다.

성 장관은 "로봇은 미래 혁신성장산업으로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무엇보다 중요한 산업"이라며 노동환경 개선과 동시에 고령화 사회를 대비해 노년층,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 지원을 위한 로봇산업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가 로봇산업 육성을 위해 노력하겠다"며 중소기업 기술 개발과 사업화를 지원하고 담보가 부족한 로봇기업의 투자재원 확보를 위한 금융상품도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성 장관은 이날 방문을 시작으로 국내 제조업 혁신성장 지원을 위한 현장 방문을 계속해 현장 의견을 산업정책 수립에 반영할 계획이다.

성 장관은 이어 서울 종로구 광장시장을 찾아 상인들의 어려움을 청취하고 정부의 전통시장 활성화 정책과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대책을 설명한 뒤, 서울 중구의 보육시설 남산원을 방문해 입소 아동과 직원들을 격려하고 광장시장에서 산 명절 물품과 위문금을 전달키로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