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석의 월스트리트나우] 월가를 놀래킨 마리화나 주의 '약먹은' 질주

전날 종가는 154.98달러였습니다. 19일(현지시간) 오후 300달러까지 치솟은 주가는 오후 3시33분 168.33달러까지 떨어졌다가 214.06달러로 마감했습니다.

이날 월스트리트에서 가장 화제가 된 건 캐나다의 마리화나 기업 틸레이(Tilray)였습니다.
이 마리화나 주식은 거래가 5번 중단되는 롤러코스터를 탄 끝에 38% 오른 채 마감했습니다. 하지만 끝이 아닙니다. 장외 거래에서도 최대 11% 떨어지는 등 계속 요동치고 있습니다.

지난 7월20일 미라화나 회사로는 처음 미국 증시에 주당 17달러에 상장된 이 주식은 지난 한달간 400% 가량 급등했습니다.

시발점은 브렌던 케네디 CEO의 인터뷰였습니다.

이 회사는 전날 미국 마약조사국(DEA)으로부터 일부 제품의 미국내 반입을 승인받았습니다. 그동안은 30개주가 마리화나의 제한적 사용을 허용하고 있지만, 연방정부가 금지하고 있어 반입하지 않았었습니다.

이를 계기로 CNBC에 출연한 케네디 CEO는 "마리화나는 진통제나 오피오이드 대신 쓸 수 있다. 대형 제약사들은 대마초 기업과의 협력을 '헤지'로 생각해 진지하게 생각해야한다"고 말했습니다.

며칠 전 코카콜라가 오로라와 마리화나 함유 음료 개발을 협의중이라는 보도가 나온 뒤여서 여파는 컸습니다.

주가가 급등하기 시작했고, 오후 2시50분께 90% 넘게 오른 300달러까지 치솟았습니다.
시가총액이 무려 280억달러에 달했습니다. 테슬라의 절반을 넘고, 한국 증시 LG전자의 두 배 수준에 달합니다.

폭등세는 단지 CEO의 인터뷰 때문이 아니었습니다.
[김현석의 월스트리트나우] 월가를 놀래킨 마리화나 주의 '약먹은' 질주

그 뒤엔 숏 스퀴즈(Short squeeze)가 있었습니다. 주가가 갑작스레 폭등하자 공매도를 해온 헤지펀드 등에서 손실을 줄이기 위해 매수에 돌입한 겁니다.

그동안 급등 과정에서 공매도 주식이 유통주식수(약 2100만주)의 20% 수준에 달할 정도로 많았는데, 이 반대 매매 수요가 한꺼번에 몰린 겁니다.

이후 거래가 다섯 차례 중단되면서 오후 3시33분에는 168.33달러까지 자유낙하했으며, 마지막 거래중단 뒤 종가는 214.06달러에 마감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가까운 벤처투자자인 피터 틸 소유의 프라이비티어홀딩스가 이 회사 주식 76%를 보유하고 있다는 사실도 주목을 받았습니다.

이 회사는 2014년 설립됐으며, 이익을 낸 적이 없습니다. 지난해에도 780만달러 순손실을 기록했습니다.

부채도 지난 3월말 현재 약 4600만달러에 달합니다.
[김현석의 월스트리트나우] 월가를 놀래킨 마리화나 주의 '약먹은' 질주

뉴욕=김현석 특파원 realis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