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8일 이대훈 은행장이 NH통합IT센터를 찾아 주요시스템을 점검하고, 직원들을 격려했다.

지난 18일 이대훈 은행장이 NH통합IT센터를 찾아 주요시스템을 점검하고, 직원들을 격려했다.

NH농협은행은 이대훈 은행장이 지난 18일 경기도 의왕시에 위치한 NH통합IT센터를 찾아 추석명절 연휴기간을 대비해 비상근무 중인 직원들을 격려하고, 주요 시스템을 점검했다고 19일 밝혔다.

명절연휴를 전후해서 은행업무가 집중되고 비대면 거래가 늘어남에 따라 농협은행은 주요시스템에 대한 사전점검을 실시했다.

또 비상근무를 실시해 주요시스템의 운영상황을 집중 모니터링하고, 거래집중 등의 비상상황에 즉각 대응할 수 있도록 비상근무체계에 돌입했다.

이대훈 은행장은 "추석명절 연휴에도 고객편의와 안정적인 시스템 운영을 위해 노력하는 직원들의 노고에 감사드린다"며 "고객에게 최상의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만전을 기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대훈 은행장은 이날 용산에 위치한 고객행복센터와 카드고객행복센터, 디지털뱅킹센터도 방문해 추석 연휴 비상근무 계획을 점검하고, 연휴에도 고객과의 최접점에서 근무하는 상담사들을 격려할 계획이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