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감 몰아주기' 사전 차단 포석
최창원 SK디스커버리 부회장, SK디앤디 지분… 사모펀드 한앤컴퍼니에 모두 매각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사촌동생인 최창원 SK디스커버리 부회장(사진)이 부동산 개발회사인 SK디앤디 지분 전량을 매각한다. 일감 몰아주기(사익편취) 규제를 피하기 위한 조치로 분석된다.

SK가스는 18일 이사회를 열고 SK디앤디 지분 3.5%(56만2501주)를 사모펀드(PEF) 한앤컴퍼니에 매각하기로 결의했다. 최 부회장도 갖고 있던 지분 24%(387만7500주)를 팔기로 했다. 매각 단가는 주당 4만4000원으로, SK가스(248억원)와 최 부회장(1706억원) 지분을 합해 총 1954억원 규모다.

이번 매각으로 한앤컴퍼니는 SK디앤디 주식 444만1주(27.5%)를, SK가스는 한앤컴퍼니보다 2주 적은 443만9999주(27.5%)를 보유하게 된다. SK가스는 한앤컴퍼니와 SK디앤디를 공동 경영한다.

최 부회장은 SK디앤디 지분을 처분하면서 일감 몰아주기 논란 가능성을 사전 차단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일감 몰아주기 규제 대상이 되는 회사의 총수 일가 지분 기준을 상장 30%, 비상장 20%에서 상장·비상장 모두 20%로 일원화하기로 했다.

최 부회장이 이미 지주사인 SK디스커버리를 통해 SK가스와 SK케미칼 등을 지배하고 있어 경영권과 무관한 SK디앤디 지분을 보유할 필요성이 적은 것도 매각 이유로 꼽힌다. 최 부회장은 1년 전부터 꾸준히 SK디앤디 지분 매각을 추진해왔다.

김보형 기자 kph21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