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이 인공지능(AI) 음성 비서인 알렉사를 앞세워 전자레인지 등 가전 시장까지 뛰어든다. 삼성전자 LG전자 등이 타격을 입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CNBC 방송은 17일(현지시간) “아마존이 올해 말까지 알렉사를 탑재한 전자레인지 등 최소 8종의 기기를 새로 출시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아마존이 출시를 검토하는 가전 및 정보기술(IT) 제품엔 앰프와 리시버, 서브우퍼, 자동차 내장 기기 등도 포함될 전망이다.

알렉사는 음성을 인식해 지시를 수행하는 아마존의 AI 비서다. 아마존은 그동안 알렉사를 스마트 스피커인 에코 제품 4종에 탑재해 판매해왔는데, 이를 다른 기기까지 확장하겠다는 구상이다.

아마존의 이 같은 제품 출시는 소비자들이 대부분 시간을 보내는 집과 자동차에서 알렉사를 보편화시키려는 의도로 해석된다. 전자레인지를 앞세워 알렉사를 주방의 중심으로 부각시켜 간다는 게 아마존의 계획이다.

CNBC 방송은 “전자레인지 등은 아마존이 가전 분야로 진출하는 시금석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전했다.

뉴욕=김현석 특파원 realis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