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곡동 LG사이언스파크에
편의점 GS25는 17일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의 기술을 적용한 ‘스마트 편의점’ 시범 운영을 시작했다. 서울 마곡동 LG사이언스파크에 있는 LG CNS 본사 연구동에 설치된 ‘스마트 GS25’ 점포는 무인으로 운영된다. 출입문 옆에 있는 안면 인식 카메라에 사전 등록을 마친 연구소 임직원들은 편의점 출입이 가능하다. 등록된 안면 인식 정보로 상품을 자동 결제할 수도 있다.

점포에는 1초 안에 여러 가지 상품을 한 번에 스캔하는 셀프 결제 시스템도 마련했다. 상품을 결제 테이블에 올려놓으면 스마트 스캐너가 이미지와 무게를 감지해 상품을 스캔한다.

상품 품절을 알려주는 첨단 영상 장비도 설치했다. 점포에 설치된 센서와 적외선 촬영 장비가 매대 이미지를 인식하고 상품 품절 여부를 알려준다. 이를 통해 점포 근무자는 부족한 상품을 빠르게 보충하고 점포 매출 손실을 줄일 수 있다. 빅데이터를 활용한 폐쇄회로TV(CCTV)도 가동한다. 방문객의 동선을 분석해 어떤 곳에 가장 오래 머무르는지 파악하는 장치다. 여기서 수집된 정보는 상품 진열을 더 효율적으로 관리하는 데 쓰인다.

GS리테일은 올해 말까지 스마트 GS25에 총 13가지 신기술을 적용할 계획이다. GS리테일 측은 “상용화가 가능한 기술은 앞으로 가맹점에 도입해 인력 운영 부담을 덜 예정”이라며 “내년부터 일부 기술을 순차적으로 적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안효주 기자 j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