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스마일게이트 RPG가 2011년부터 7년간 개발한 PC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로스트아크'가 11월 출시된다.

스마일게이트는 17일 서울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날부터 사전예약을 시작해 11월 7일 로스트아크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 게임은 혼자서 다수의 적을 쓸어버리는 핵앤슬래시(Hack&Slash) 방식이다.

동서양을 아우르는 방대한 세계관, 항해를 통해 다양한 섬들을 탐험하며 다른 이용자들과 함께 모험을 즐길 수 있는 항해 시스템 등 블록버스터 온라인 게임으로서의 요소를 갖췄다는 것이 회사 측 설명이다.

권혁빈 스마일게이트그룹 의장은 "로스트아크는 7년간 제작비 1000억원을 들여 만든 트리플A급 게임"이라며 "PC MMORPG 장르의 비전을 제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사전예약은 로스트아크 공식 홈페이지에서 11월 5일까지 할 수 있다. 사전예약자는 추후 게임 내 보상을 받을 수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