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훈 NH농협은행장이 인도 NIV 초등학교를 방문해 학생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사진=NH농협은행)

이대훈 NH농협은행장이 인도 NIV 초등학교를 방문해 학생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사진=NH농협은행)

이대훈 NH농협은행장이 인도 진출을 위한 본격적인 행보에 나섰다.

NH농협은행은 이대훈 행장이 지난 11일 농협 파이낸스 캄보디아 출범식에 참석 후 곧바로 지점 개설 예정지인 인도 노이다 지역으로 이동했다고 13일 밝혔다. 이 행장은 한국계 기업인 이랜텍을 방문해 현지 생산시설을 둘러보고 경영 애로사항 등을 청취했다. 특히 노이다 지역 내 한국계 은행 부재에 따른 금융거래의 불편함을 호소하자 빠른 시일 내 지점을 개설하고 적극적인 금융지원을 약속했다.

이어 이 행장은 인근 농촌 'NIV 초등학교'를 방문해 화장실 펌프 설치, 책걸상 교체 및 학용품 지원 등 지역사회를 위한 사회공헌 활동을 이어갔다.

농협은행은 2016년 사무소 개소 이후 지역 내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태양광발전기 및 어린이 놀이터 설치, 컴퓨터 지원 등 지속적인 사회공헌활동을 펼쳐왔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