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분의3 의결 요건 단순 과반수 개정도 추진, 찬반진영 의견 맞서
IWC 총회 개막…'의장국' 日 주도로 상업포경 허용되나

국제적으로 민감한 사안이 돼온 상업적 고래잡이 어용 여부를 결정할 국제포경위원회(IWC) 총회가 10일부터 닷새 일정으로 브라질 남부의 해변 도시 플로리아노폴리스에서 개막돼 관심이 뜨겁다.

일본은 멸종 위기에 처한 고래를 보호하기 위한 국제협약에 가입했지만 "과학 연구"를 명분으로 매년 500마리 가까운 고래를 잡아 식탁에 올려왔으며 이 때문에 국제적으로 가장 많은 비난을 받아왔다.

일본은 이번 제67차 IWC 총회의 의장국을 맡았으며, 이미 30년을 넘긴 상업포경 유예 조치를 아예 폐지하려고 준비하고 있다.

'앞으로 나아가는 길(The Way Forward)'이라는 제목으로 내놓은 안에는 상업적 포경 허용안과 함께 4분의 3 이상의 찬성이 있어야 하는 의결 요건을 단순 과반수 찬성으로 바꾸는 안도 포함돼 있다.

아무런 결정도 하지 못하며 제 기능을 못 해온 IWC를 이번 기회에 바꿔놓겠다는 결의를 보이고 있다.

주최국인 브라질은 이에 맞서 고래는 생태 관광 이외에는 상업적으로 이용하지 못하게 하는 '플로리아노폴리스 선언'을 추진 중이다.

IWC 회원국은 총 88개국으로 저마다 손익계산에 따라 찬반 국가로 나뉘어 대립 중이다.

일본은 밍크고래를 포함한 일부 고래 종의 개최 수가 많이 늘어난 만큼 "IWC 과학위원회가 개체 수가 많은 것으로 인정한 종에 대해서는" 다시 포획 쿼터를 정하자고 주장하고 있다.

IWC의 원래 목적이 고래를 보호하는 것뿐만 아니라 이를 통해 지속해서 고래를 포획할 수 있게 하자는데 있었던 만큼 개최 수가 늘어난 고래 종에 대해서는 상업적 포경을 허용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러나 호주를 중심으로 한 상업적 고래잡이 반대 진영에서는 고래 생태관광만으로도 연간 10억 달러의 수익이 창출되고 있다며 고래잡이는 더는 경제성 있는 활동이 아니라고 반박하고 있다.
IWC 총회 개막…'의장국' 日 주도로 상업포경 허용되나

특히 고래는 성장이 느려 한번 줄어든 개최 수가 원상을 회복하는 데 오랜 시간이 걸리는 만큼 상업적 포경 유예 조치가 흔들려서는 절대 안 된다며 단호한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일본 등은 고래잡이는 "문화의 일부"라고 반박하고 있으며 고래잡이 반대 진영이 멸종 위기에 처하지 않은 고래 종에 대한 포경까지도 지나치게 감정적으로 대응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현재 일본 이외에 노르웨이와 아이슬란드도 고래를 잡고 있다.

이 국가들은 일본과 달리 IWC의 상업포경 유예 조치를 처음부터 받아들이지 않았으며, 각각 700마리와 200마리를 포획하고 있다.

일본은 유엔 국제사법재판소(ICJ)가 지난 2014년 3월 남극해에서의 고래잡이가 과학 연구를 위한 것이 아니라고 판시하며 중단할 것을 명령하자 그해 겨울에 마지못해 포획을 중단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듬해 12월에 정부 포획 목표를 3분의 1로 줄였다며 남극해에서 다시 고래잡이에 나서 333마리를 잡아 국제적 지탄을 받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