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면 및 사무, 엔터테인먼트 가능한 완전한 자율주행
-15년 내 상용화 목표, 단거리 항공편 대체 전망


볼보자동차가 완전자율주행 컨셉트카 360C의 이미지를 공개했다.

볼보차, 완전자율주행 전기 컨셉트카 공개


10일 볼보차에 따르면 360C는 운전자가 필요없는 5단계 완전자율주행 전기차다. 미래지향적 외관과 함께 실내는 침실과 사무공간, 엔터테인먼트를 위한 거실 등으로 자유롭게 변형이 가능하다. 여기에 소리와 움직임을 감지해 차 밖의 인간과 의사소통도 수행한다. 특히 실내는 수면 시 필요한 모포에 안전벨트 2개를 내장한 '안전모포'를 갖췄다. 이는 평소 이동 시 신체를 덮어 보온용으로 사용하며, 충돌위험 등 긴급상황 발생 시에는 자동으로 안전벨트를 채워 탑승자를 보호한다.

볼보차, 완전자율주행 전기 컨셉트카 공개


볼보차는 360C와 같은 완전한 자율주행차가 300㎞ 이내 거리의 국내선 항공편을 대체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단거리 항공 이용 시 보안검사 등 대기시간을 감안하면 자율주행차가 더 효율적이라는 것. 궁극적으로 볼보차의 자율주행차는 기존 자동차를 대체할 뿐 아니라 단거리를 여행하는 비행기와 기차, 버스 등과 경쟁이 가능하다는 얘기다.

볼보차, 완전자율주행 전기 컨셉트카 공개


볼보차, 완전자율주행 전기 컨셉트카 공개


말린 에크홀름 볼보차 안전센터 수석 부사장은 "우리는 360C 컨셉트가 보여주는 솔루션이 글로벌에서 통용되는 보편적인 표준이어야 한다고 믿고 있다"며 "도로 위 모든 이들은 어떤 제조업체가 자율주행차를 만들었는지 관계없이 모든 자율주행차와 쉽게 커뮤니케이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볼보차는 향후 15년 내 360C의 실용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김성윤 기자 sy.auto@autotimes.co.kr

▶ 벤츠 8월 실적 하락 이유는? "너무 잘 팔려서"
▶ [하이빔]車 배출기준 강화가 일자리를 줄인다?
▶ 디젤 세단, 현대차는 '단종' 기아차는 '유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