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10일 추석 특별수송 돌입… "택배량 25% 증가 예상"

CJ대한통운은 추석 선물 택배 물량이 급증할 것에 대비해 이달 10일부터 다음 달 12일까지 약 5주간을 추석 명절 특별수송 기간으로 정하고 비상근무에 들어간다고 9일 밝혔다.

CJ대한통운은 추석 택배 물량을 원활하게 처리하기 위해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인력을 충원하는 한편 현장 자동화로 대응할 계획이다.

CJ대한통운은 본사에 비상상황실을 설치해 전국의 물동량 흐름을 모니터링한다.

또 터미널과 택배 차량 등 시설과 장비를 사전에 정비해 만약의 사태에 대비하는 한편 배송지원 인력을 추가로 투입해 정시 배송에 노력할 계획이다.

콜센터 상담원 등 필요 인력도 20% 추가 투입할 예정이다.

CJ대한통운은 전국 택배 터미널에 설치하고 있는 택배 자동 분류 장비인 '휠소터(Wheel Sorter)'도 급증하는 물동량 처리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올해 추석 물동량이 지난해보다 약 25%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연휴가 끝난 이후에도 택배 물량이 증가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특정 일시에 사용해야 하는 상품은 충분한 여유를 두고 주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