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 美·日 정상회담에 촉각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통상전쟁의 다음 상대로 일본을 염두에 두고 있다는 월스트리트저널(WSJ) 칼럼에 엔화 가치가 급등했다. 엔화는 안전자산으로 분류돼 세계 경기가 불확실해지거나 위기가 확산되면 통상 강세를 보인다.

제임스 프리먼 WSJ 칼럼니스트는 6일(현지시간) 온라인에 띄운 ‘트럼프가 일본과의 통상전쟁으로 향하고 있다(Trump Eyes a Japan Trade Fight)’는 제목의 칼럼에서 자신이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이날 아침 폭스뉴스에 출연해 트럼프 대통령의 감세와 규제개혁 등을 평가한 뒤 트럼프 대통령에게서 직접 전화를 받았다고 했다. 프리먼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일본 지도부와 좋은 관계에 있다”면서도 “그런 관계는 내가 그들에게 얼마나 많이 지불해야 할지 얘기하는 순간 즉각 끝날 것”이라고 말했다. 또 “트럼프의 무역논쟁이 빨리 끝나길 바라는 투자자들은 긴장해야 할 이유가 있을지 모른다”며 “대통령은 여전히 일본과의 교역 조건에 신경을 쓰는 듯 보였다”고 적었다.

지난해 미국은 일본과의 교역에서 690억달러(약 77조5000억원)의 적자를 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무역적자를 줄이는 데 여전히 대단히 집중하고 있는 것 같이 들렸다”며 “미국이 캐나다, 멕시코 및 유럽 동맹국과 협상을 끝낸다 해도 무역 관련 불확실성이 끝나는 건 아닐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의 칼럼이 나간 뒤 엔화 가치가 급등했다. 7일 오후 3시 아시아 외환시장에서 엔화 환율은 전날보다 0.16% 하락(엔화 가치는 상승)한 달러당 110.59엔에 거래됐다.

시모무라 쓰요시 뉴욕 미쓰이스미토모은행(SMBC) 상무는 “WSJ의 칼럼은 미국이 일본에 무역과 관련해 강경한 태도를 보일 것이란 관측을 재확인해주는 것이어서 달러·엔 환율을 압박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미국은 최근 일본 철강·알루미늄에 고율 관세를 부과했다. 또 수입 자동차에 추가 관세 부과를 검토하고 있다. 수입차에 관세가 부과되면 가장 큰 타격을 볼 국가가 일본과 독일이다. 미국과 일본은 지난달 초 워싱턴DC에서 각료급 무역협상을 벌였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일본과 미국은 이달 정상회담을 추진 중이다.

뉴욕=김현석 특파원 realis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