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철 한화호텔앤드리조트 호텔부문 대표(왼쪽)와 피터 가스너 메리어트 인터내셔널 아시아태평양 부사장(오른쪽)

김영철 한화호텔앤드리조트 호텔부문 대표(왼쪽)와 피터 가스너 메리어트 인터내셔널 아시아태평양 부사장(오른쪽)

한화호텔이 세계적인 호텔 기업 메리어트 인터내셔널과 호텔 위탁 운영 계약을 맺고 본격적인 사업 다각화에 나선다.

한화호텔앤드리조트 호텔부문은 메리어트 인터내셔널과 경기 수원시 하동에 있는 수원컨벤션센터 내 호텔을 위탁 운영하기 위한 계약 체결식을 진행했다고 7일 밝혔다.

이날 체결식에는 김영철 한화호텔앤드리조트 호텔부문 대표와 피터 가스너 메리어트 인터내셔널 아시아태평양 개발 부사장이 참석했다. 김영철 대표는 체결식에서 “수원에 처음으로 선보이는 코트야드 메리어트 호텔을 통해 한화호텔앤드리조트가 위상을 더욱 높일 수 있도록 노력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두 회사가 빠른 시일 내 가시적인 성과를 거둬 코트야드 메리어트 수원이 세계로 뻗어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수원 광교지구 택지개발사업구역 내에 세워지는 수원컨벤션센터는 지하 2층, 지상 5층, 연면적 9만7602㎡ 규모로 컨벤션센터와 광장을 포함한다. 갤러리아 백화점, 메리어트 코트야드 호텔, 쇼핑몰, 아쿠아리움 등 부대시설도 함께 들어서며 마이스(MICE: 기업회의·포상관광·컨벤션·전시회) 복합단지로 개발할 예정이다.

안효주 기자 j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