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신혼희망타운에 맞춤형 보육특화시설 조성

신혼희망타운에 자녀 키우기 좋은 맞춤형 보육특화시설이 조성된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신혼희망타운과 육아특화형 공공임대주택에 적용할 맞춤형 보육특화시설 설비기준을 마련했다고 6일 밝혔다.

LH는 신혼부부가 마음 놓고 아이들을 키울 수 있도록 단지 특성에 따라 어린이집, 공동육아나눔터, 장난감 도서관, 맘스카페, 키즈카페, 실내놀이터 등 다양한 시설을 건축계획에 반영할 계획이다.

또 냉·난방 설비와 위생설비 및 환기설비 등을 보강해 안심하고 자녀를 키울 수 있는 쾌적한 첨단 보육환경을 제공한다.

시스템 에어컨, 화상방지 수도꼭지, 높낮이 조절형 세면대, 장년감 살균기와 초음파식 장난감 세척기 등도 갖춰진다.

최근 문제가 되는 미세먼지 저감 대책도 마련했다.

미세먼지·CO2 감지센서와 환기장치가 연동돼 오염물질을 자동배출하는 스마트 환기시스템을 적용하고 외부 먼지 유입을 차단하는 에어샤워기 등 현관청정시스템과 중앙집진식 진공청소시스템을 적용해 깨끗한 환경을 제공한다.

LH 주택시설처 이제헌 설비계획부장은 "지난해 주거복지로드맵 발표 이후 곧바로 공공주택 보육 부문에 대한 건축·공간적 특화계획 수립에 착수했다"며 "정부의 수요자 맞춤형 주거지원정책에 맞춰 육아·보육 중심의 신혼부부 거주 특성을 반영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