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물 외부에 면세품 인도장 추가 설치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인천항 국제여객터미널에 면세품 인도장이 추가 설치돼 해외여행자들 편의가 개선될 전망이다.

인천항만공사는 3일부터 제1·2국제여객터미널 건물 외부에 면세품 인도장을 추가 설치해 운영한다고 2일 밝혔다.

인천항 1·2국제여객터미널은 일반 여행자나 보따리상들이 시내 면세점에서 구매한 물품을 전달받는 인도장이 각각 15.6㎡에 불과해 10개 항로 한중카페리가 출항할 때마다 혼잡을 빚고 있다.

옥외 면세품 인도장은 제1국제여객터미널 216㎡, 제2국제여객터미널 144㎡ 규모로 각각 설치됐다. 기존 면세품 인도장 대비 4000∼6000건 많은 물품을 추가로 처리할 수 있고 이용자 편의를 고려해 방풍시설도 갖췄다.

공사 관계자는 "카페리가 한번 출항하면 5000∼1만건의 면세품이 인도되는데 좁은 공간에서 업무가 이뤄지니 면세점과 여객 모두가 불편을 겪었다"며 "이번 조치로 면세품 인도 시간이 줄어들고 출국장 혼잡도 해소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