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은 국내 주요 기관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시중은행 최초 3년 만기 원화 그린본드(Green Bond) 2000억원을 연 2.15% 금리로 발행한다고 30일 밝혔다.

그린본드는 신·재생 에너지 및 환경개선 산업 등 녹색금융 지원을 위해 발행하는 특수 목적 채권이다. 투자자와 사용처가 제한되어 있고 인증 절차가 엄격해 세계은행, 국제통화기금(IMF), 산업은행 등 국제기구 및 공기업에서 주로 발행되었으며 최근 환경에 대한 관심이 증대됨에 따라 민간 기업들도 발행을 시작하고 있다.

그린본드의 투자자는 환경·사회·거버넌스(ESG) 등을 고려한 사회적 책임 투자를 이행하고 발행자는 녹색산업 활성화에 기여하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에 충실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신한은행은 지난 2008년부터 유엔환경프로그램금융계획(UNEPFI: United Nations Environmental Programme Financial Initiative)에 가입해 지속 가능 금융 실천을 위한 기반을 다져왔다. 특히 이번 그린본드 발행을 위해 국제자본시장협회(ICMA)가 제정한 국제그린본드원칙(Green Bond Principle)에 부합하는 내부 관리체계를 구축하고 외부기관으로부터 검증보고서를 취득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국내 시중은행 최초로 엄격한 인증 절차를 거쳐 사회적 책임 투자를 위한 그린본드 발행에 성공했다"며 "앞으로도 녹색금융 활성화에 기여하고 사회책임 경영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