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oT 표준단체 'OCF' 운용 계획 발표
400여개 업체간 자유로운 연결 가능
삼성·LG·하이얼·일렉트로룩스…'IoT'로 연결된다

사물인터넷(IoT) 표준 단체인 OCF(오픈커넥티비티재단)가 30일 독일 베를린에서 IoT 기기 간 상호 운용성과 사용자 경험을 발전시키기 위한 운용 계획을 발표했다. 이 자리에는 OCF 이사회 멤버인 일렉트로룩스, 하이얼, 삼성전자(75,400 +1.34%), LG전자(120,000 0.00%) 등이 함께 했다.

OCF는 이날 디바이스 간의 상호 인증과 향상된 보안, 클라우드 연동 기능의 표준 규격 개발 완료를 알렸다. 이에 따라 400여 개 OCF 회원사는 디바이스 간 자유로운 연결이 가능해졌다.

글로벌 스마트 가전 업체이자 OCF의 이사회 멤버인 일렉트로룩스, 하이얼, 삼성전자, LG전자가 OCF 표준화를 적극적으로 주도했다. 4개 업체들은 OCF 미디어 행사를 통해 상호 운용이 가능한 OCF 인증 제품 및 솔루션을 2019 년부터 출시하겠다고 밝혔다. 또 오픈소스 코드를 포함한 개방형 IoT 표준을 지속 진화시킬 것을 다짐했다.

메튜 페리 OCF 의장은 "오늘 일렉트로룩스, 하이얼, 삼성전자, LG전자가 보여준 OCF에 대한 신뢰는 빠르게 확산되는 IoT 생태계 운용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IoT 표준화를 통해 IoT 시장이 빠르게 성장할 것이라 말했다.

베를린(독일)=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