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9월 기업들의 경기전망이 부정적인 수준을 보였다. '추석 특수'라는 말이 무색한 수준이다.

29일 한국경제연구원(한경연)에 따르면 최근 매출액 기준 6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시행한 기업경기실사지수(BSI) 조사에서 9월 전망치는 92.2를 기록했다. 기준선인 100에 못 미치는 수치다.

BSI 전망치가 100을 웃돌면 경기를 긍정적으로 내다보는 기업이 더 많다는 뜻인 반면 수치가 100을 밑돌 경우 경기를 부정적으로 전망하는 기업이 많음을 의미한다.

9월 전망치는 추석에 따른 내수 상승 기대로 전월(89.2) 대비 소폭 늘었지만 5월 이후 4개월 연속으로 기준선에 미치지 못했다.

특히 지난 10년간 추석 있는 달(9~10월)의 경기 전망치 중에서 가장 낮은 수준이다.

세부적으로 수출(98.3)과 내수(98.1), 투자(98.1), 자금(96.4), 재고(102.2, 100 이상일 때 부정적), 고용(99.2), 채산성(91.4) 등 모든 부문이 부진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업종별로는 자동차·조선업계가 올해 들어 최저치인 67.4를 기록했다. 제조업을 중심으로 경기전망 악화가 뚜렷하게 나타나는 셈이다.

한경연은 "기업들이 끝나지 않는 미중 무역전쟁 위험과 내수악화로 인한 경기침체를 부정적 경기전망의 원인으로 꼽았다"며 "하반기 금리 인상 우려, 인건비 부담도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8월 BSI 실적치는 91.1로 40개월 연속 기준선(100)을 밑돌았다. 2000년 이후 최장 기간 부진을 이어가고 있다.

부문별로 보면 내수(92.8), 수출(94.7), 투자(96.4), 자금(95.6), 재고(102.5), 고용(98.9), 채산성(93.9) 등 모든 부문의 실적이 기준치에 미치지 못했다.

이는 휴가철에 따른 생산 감소와 기록적인 폭염으로 인한 소비심리 위축이 영향을 미친 것이라는 분석이다.

송원근 한경연 부원장은 "각종 경제지표가 경기둔화를 나타내고 있고 기업들의 체감경기가 더욱 악화하고 있다"면서 "경제 활성화를 위한 경제정책의 획기적 전환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